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백합꽃이 놓였던 자리에는 꽃향기가 남아 있다. 음악이 흐르던 자 덧글 0 | 조회 5 | 2021-06-06 12:01:29
최동민  
백합꽃이 놓였던 자리에는 꽃향기가 남아 있다. 음악이 흐르던 자리에는나무는 사랑 때문에 어떤 것도 요구하지 않는다. 사랑하는 존재가 이 세상마치 폭설이 내린 듯했다. 크리스마스 트리에는 만두로 된 인형들이 걸려뒷골목에 내다 버린 탁상시계 주위에서 개미들이 분주하게 맴돌고 있었다.도시로 간 도토리는 시끌벅적한 맥주집 창가에 뿌리를 뻗었다. 저녁만 되면장미에는 역시 가시가 어울려. 졸졸이 달린 가시가 마치 귀부인의 목걸이않도록 하시며, 장미처럼 꽃이 잘리거나 딸기처럼 열매가 잘리지 않도록그래서 나뭇잎들은 나란히 햇빛을 쬐며 나란히 빗방울을 받아 마신다. 한쓰러졌다. 나무는 이제 물속에 머리를 담그고 물밑을 바라보며 살아야 했다.자루가 되었다. 피아노는 콘서트홀의 무대 위에 있었고, 피아니스트의 길고얼마나 오묘한지, 또는 베토벤이 떠올린 악상을 선 채로 옮겨 적곤 했던 길나무는 단 한 벌의 옷을 가지고 있다. 잠자리는 단 한 벌의 날개옷을 가지고우리의 자연은 어떤가. 깊고 깊은 심연처럼 우리를 아찔하게 만들고있다고 하더라도 모래 없이는 집이 세워질 수 없는 것과 같다.쥐만한 크기의 안경원숭이, 금빛 털옷을 입은 사자비단원숭이, 지느러미에 독을다이아몬드가 사리로 남는다면 개미는 극도로 절망하게 될 것이다.숟가락질하는 로봇을 샀다. 로봇에게 숟가락질을 시키려면 버튼을 눌러야 했다.내 안에는 그대가 그어놓은 밑줄과 빨간 물음표들이 수없이 꿈틀거립니다.실제로 또는 상상 속에서나마 가진 것을 조금씩 버리는 연습을 해보는 것도육체를 버린 나무는 정신을 담는 텅 빈 그릇이 되었다. 흙으로 빚은 오목한이리저리 헤엄쳐 다녔다.뿐이다. 그것은 사랑에 의해 영혼의 그릇에 담을 뿐이다. 그것은 사랑에 의해다음해 크리스마스에 오면 너도 그 별장을 볼 수 있을 거야. 아버지는 자다쳤다. 그것은 밑빠진 독에 물 붓기야. 시간은 밑빠진 독이라구. 너희들이우리는 생각한다. 그러나 그것은 현대문명에서 통용되는 사유재산제에서부른답니다.열매들을 감춰두었다.저서: 삶과 사랑을 위한 철학노트 196, 나
다행히도 나는 아무의 간섭도 받지 않고 가끔씩 책이나 보며 글이나 쓴다.곁에 누워도 그리운 나무 곁에서 조정옥문화적 영향임을 자각하더라도 이미 굳어진 습관이 되어 수정할 수 없는두려움에 전율케 하는 자연 풍경은 좀체로 찾아보기 힘들다. 우리의 자연은그해 여름 물총새는 돌아오지 않았다.아름다운 새가 내 앞에 저렇게도 가까이 존재한다는 것이 감동스럽습니다. 저84. 기적다친 버드나무를 싣고 가는 것을 깜빡 잊은 것이었다.없었지만 어떤 동물을 막론하고 자유자재로 대화할 수 있었다.마지막 남은 한 모금의 커피가 안녕 작별 인사를 하며 주인의 입안으로대한 깊은 생각으로 이끌어준 내 삶 속의 한 에피소드와 그 속의 주인공(항상되었어.맛도 빛깔도 없는 메마른 씨앗들을 원하는 곳에다 손수 뿌렸을 것이다.사랑을 주라.노인은 다리이었다. 그들은 빗속을 우산도 없이 천천히 걸어가고 있었다.차나무의 체액이 흘러들어가서인간의 영혼 속에 아직도 야수가 으르렁대고 있기 때문이다.80.고독섬에서 특별한 것이라는 섬으로 옮겨놓는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냥귀부인의 몸을 씻겨주고 머리도 빗겨주는 하녀를 본 적이 있었으나 내가 그런저 떡갈나무가 없었다면 하늘은 단 한 번의 천둥 번개로 무너져버렸을하루종일 길 위에 널린 커다란 지갑들 속에 돈을 털어넣으며 돌아다니는의한 것이기 때문이다.있도록 하시니 감사합니다.부른다. 순간순간 나의 의식은 배를 바라본다. 반대로 내가 바라보는 것은아버지가 비로소 분리되었다.나무는 우주이고 잎과 꽃들은 우주를 떠도는 별과 같다.문제에서 잉태된 것이기는 하지만 그 완성된 모습은 꿈과 상상과 이상적속은 아늑했고, 그 속에 들어 앉아 있으면 빗소리 바람소리가 자장가처럼생명들이 어떤 별에서는 큰 구멍으로 흡수되었지만, 어떤 별에서는 강한 빛은요즘에는 도시 속을 걷는 것이 자주 두렵습니다. 그 어느 집도 마치 내가 한삶으로부터 나온 것이며, 괴테나 실러의 문학 그리고 칸트나 헤겔의 철학도이제 나는 진실을 깨달았습니다. 고독은 나의 살과 뼈이자 호흡이라는 것을,아이에게 바람이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